南谷公之 直諫

南谷公 南谷公 후()[1611(광해군3)-1668(현종9)]

자는 자중, 호는 남곡. 봉래군의 차남이다.

1633년(인조11)에 사마시에 합격, 1643년(인조21)유학으로서 김상헌,이경여 등을 재상에 임명할것을 소청하여 임용하게 하였다.

1644년(인조22)에 정시 문과에 뽑혀 검열을 거쳐 괴원(槐院:승문원) 한원(翰院:예문관) 춘방(春坊:세자시강원) 기성(騎省:병조) 미원(薇垣:사간원) 백부(栢府)를 두루 역임 하였다.

1650년9효종1)지평으로 춘추관 기주관이되어 인조실록의 편찬에 참여 하였다.

그뒤 정언 문학 장령 등을 지내고, 1660년(현종1) 고부사의 서장관으로 청나라에 다녀와 이듬해 집의 실록청 편수관이 되어 효종실록의 편찬에 참여 하였다.

외직으로는 은진현감 금성군수 광주목사 홍주목사 를지냈고,사명을 받들어 두번이나 여러도의 시관이 되였으며,암행어사도 역임 하였다.

효종대왕이 세자시절 서연에서 힘없는소리로 글을 읽거늘 공이 아뢰기를 "도서는 정미롭고 명백한 것이 필수이며 한 글자 한 구절이라도 방종하고 지나치지 않은 뒤에라야 글을 읽어 뜻을 구 할수 있읍니다."하였다.

1667년(현종8) 홍양 임소에서 귀천군 충숙공의 시호를 연시(延諡)하였고 같은해 사관 으로 내직에 들어 왔다.

앞서 상신이 임금이 몸을 굽히여 청나라 차사에게 애걸 하도록 하여 허물을 임금에게 돌리도록 한 일이 있는데,다른 재상이 이를 바로 잡지 못 하였다.

1667년 간신(諫臣) 이숙 등 7인이 그 상신을 탄핵 하니,임금은 그들이 대신인 까닭에 도리어 7 신하를 외직 으로 쫓아 버렸다.

이에 공이 7 신하가 죄가 없음을 밝히여 구원하고, 이어서 상신의 일을 논함에 지극히 위엄이 있고, 엄격하고 격렬하니 임금이 더욱 노하여 이르기를 "이후는 의리를 핑계하여 군상을 시험해 보는 것이라."하고,국경지대 은성으로 귀양 보내기를 명하니 옥당과 양사가 끈질 기게 힘써 간 하였으나 임금의 노여움을 풀지 못 하였다.

오래지 않어 용서를 받어 유배지 에서 도라 왔는데 당시의 사람 들이 공을 8 간신(八諫臣)의 한 사람으로 추중 하였다.

1680년(숙종6)에 아들 기석의 원종훈 추은으로 통정대부 승정원도승지 겸 경연참찬관 춘추관 수찬관 예문관직제학 상서원정으로 증직 되였다.

배위 증숙부인 안동권싸(1609-1682)는 증 영의정 근중의 딸이다.

묘갈명이 있다.묘소는 성남시 분당구 궁내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