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溪公之 才猷

南溪公 야(야) [1648(인조26) ~ 1719(숙종45)]

자는 중선, 호는 남계산인. 봉산군의 4남으로 1673년(현종14)에 생원시험에 합격, 1686년(숙종12)에 벼슬길에 올라
1691년(숙종17)에 직장으로 알성문과 갑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였다.
이어 1694년(숙종20)에 통정대부로 승진, 승정원 동부승지가 되었고,
1697년(숙종23)에 강원도 관찰사로 나아갔으며 그 후 우부승지로 봉직하였고
1704년(숙종30)에 동지사로 연경에 다녀왔다.
이어 좌부승지·충청도 관찰사·우승지·좌승지·동래부사·사간원 대사간·경상도 관찰사를 역임했다.
1712년(숙종38)에 가선대부로 품계가 올랐고 송도유수로 나갔다가 곧이어서 예조참판으로 들어왔다.
1716년(숙종42)에 승정원 도승지로 옮기었고, 1718년(숙종44)에 경기도 관찰사로 나갔다가,
1719년(숙종45)에 가의대부로 승진하였다.

그 해 7월 10일에 별세하니 향년 72세이다.

공은 정성을 다하여 어버이를 섬기고 형님을 공경하고 아우를 사랑하니 화음이 밖으로 넘쳤다.
벼슬길에 올라서는 불편부당하고 불요불굴하여 자기의 임무에만 충실히 행하고
절대로 시류에 좇아 아부하는 일이 없었으며 곧은 말로 상소하고,
죽음을 무릅쓰고 누물로 간하니 지론이 엄정하여 시배들이 불열하였다.
그리하여 어떤 사람은 공이 당시 소론의 4대신중의 한사람인 최석항(1654~1724) 등 몇 사람과 모반을 꾀한다고 하는가 하면,
싫어하는 무리들은 모함하는 계를 올려 누차 파직을 주청하였으나 임금은 그 때마다 물리치고,
파직치 못하도록 명을 내리니 이는 본디부터 그 충직한 인품과 비리를 용납치 않는 소행을 익히 알았기 때문 이었다.
배위 정부인 함열남궁씨는 군수 섭의 딸이다.
신도비·묘표와 묘갈명이 있다. 묘소는 강원도 원주시 부론면 흥호리 산2-1번지이다..